광고
광고
로고

유럽 몰타에서, 러시아, 우간다까지 “코이카와 함께 걸어요” 동행 챌린지

신은영 | 기사입력 2021/11/19 [09:22]

유럽 몰타에서, 러시아, 우간다까지 “코이카와 함께 걸어요” 동행 챌린지

신은영 | 입력 : 2021/11/19 [09:22]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이 일상화한 한계를 넘어 세계 곳곳에서 코이카 창립 30주년을 축하하고 응원하는 발자국이 찍혔다.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11월 2일부터 2주간 코이카 국민 서포터즈 ‘위코’(WeKO)와 함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진행한 ‘30주년 KOICA, 30분의 동행 챌린지’(이하 30분의 동행 챌린지)의 콘텐츠 영상을 11월 18일 12시(정오) 위코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 30주년 KOICA, 30분의 동행 챌린지.     ©이주형


 위코는 ‘우리 모두가 코이카(We are KOICA)’라는 뜻으로, 코이카와 국제개발협력, 공적개발원조(ODA)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글로벌 서포터즈이며, 30분의 동행 챌린지는 올해 30주년을 맞은 코이카의 한 해를 1분으로 환산해, 총 30분간의 걷기를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코이카 서포터즈가 인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챌린지는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인권·평화 운동에 헌신한 기간인 67년을 상징해, 그의 생일마다 전 세계 곳곳에서 67분간 사회 봉사활동을 전개하는 데서 착안해 기획됐으며, 챌린지에는 모로코, 러시아, 우간다, 유럽 몰타 등 20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위코가 참여했으며, 자신이 생각하는 ‘동행’의 의미를 걷기, 등산, 조깅, 명상 등으로 표현했다. 30분간의 동행을 통해 코이카의 발전과 미래를 함께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박상진 코이카 홍보실장은 “30분 걷기를 통해 전 세계에 한국과 코이카를 응원하는 이들의 발자국을 남기고,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세상의 청사진을 각자 상상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며 “코이카가 현재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선도적 글로벌 개발협력기관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분이 동행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1991년 ‘한국국제협력단법’에 따라 설립된 코이카는 대한민국과 개발 도상국의 우호 협력 관계 및 상호 교류를 증진하고, 개발 도상국의 빈곤 감소와 삶의 질 향상, 지속 가능한 발전 및 인도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설립된 우리 정부의 개발협력기관이다. 이에 따라 세계 44개국에 해외 사무소를 두고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통해 국제 협력 증진에 이바지하고 있다.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9회 대한민국지식경영대상, 새로운 미래 도전하는 용기
1/5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브레인협력단과 대진대학교 뿌리산업연구쎈터 업무협약 체결 / 김주회
(WIIPA)World Invention Intellectual Property Associations / 이주형
㈜오송 최현수 연구원 대한민국 청소년지도 공로로 지도자상 수상 / 이주형
제9회 대한민국지식경영대상, 새로운 미래 도전하는 용기 / 이주형
제주의 사라진 브랜드를 되살리는 ‘한림수직 재생 프로젝트’, 텀블벅 펀딩 오픈 / 신은영
자라, 조 말론과 협업 ‘바이브런트 시티’ 컬렉션 출시 / 신은영
투썸플레이스, 크리스마스 앞두고 ‘미라클 하트 기부 캠페인’ 개최 / 이주형
제8회 어린이·청소년 인권페스티벌 ‘인권 스탬프 투어’ 진행 / 이주형
아카데미과학, 2021 크리스마스 ‘온라인 패밀리 세일’ 진행 / 이주형
‘증강현실 기술에 대한 스포츠의 도전’ 세미나, 11월 24일 진행 / 신은영
광고
광고
광고